(서울=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어제 금리 인상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금리 인상 여부에 대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자금 유출이나 한국과 미국의 금리역전에 따른 문제, 가계부채 부담의 증가도 생길 수 있고 현재와 같은 문제가 계속될 것이라는 고민이 있다”고 말했다. 당연히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으로 해석됐다. 이 발언이 나오자 채권금리가 출렁이는 등 시장은 즉각 반응했다.

저자는 일본 NHK 디렉터로 활동한 국제관계 전문가다. 전후 20여년 만에 마주한 양국은 20세기 최대 비극 중 하나인 베트남 전쟁을 피할 길은 없었는지, 전쟁을 더 빨리 끝낼 수는 없었는지를 토론한다. 그리고 서로에 대한 오해와 불신이 비극의 원인이었음을 포천출장샵 깨닫고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선 끊임없는 대화가 필요함을 확인한다. 당시 미국에선 국방장관을 역임한 로버트 S.맥나마라를 비롯한 관료, 군인, 의왕출장샵 학자 등 13명이 하노이를 찾았고, 베트남에선 응우옌꼬 탁 전 외무장관을 중심으로 13명의 대표단이 참석했다. 대화 참가자들은 만약 사천출장샵 트루먼 대통령이 1945년 9월 호찌민 강원도출장샵 주석이 전라남도출장샵 보낸 편지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베트남을 다시 식민지로 만들려는 프랑스에 반대했더라면 전쟁을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되짚는다. 전쟁 당시 미 국무부 자문역을 한 체스터 쿠퍼는 이에 대해 “당시 미 국무부에 호찌민 주석은 물론 베트남이라는 국가를 알고 있는 사람조차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 미국이 아시아 상황에 그만큼 무지했다는 것이다.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모색하는 강원도출장샵 지금 우리가 참고할 만한 책이다. 성남출장샵 원더박스 펴냄. 224쪽. 1만5천원.